ASIA's

No.1

Vegan Cetification

CORE

4

Value

CERTIFIED

2,256

Products

TO-BE

0

Cruelty


최신 뉴스 및 블로그

[보도자료]환경재단 주최 ‘2018 채식영화제’ 커다란 반향

[환경포커스=서울]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주최한 ‘2018 채식영화제가 지난 9월 29()부터 2일간 서울극장에서 열렸다환경재단은 문화를 통해 환경문제가 우리 시대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임을 알리기 위해2002년 설립된 민간 공익 재단이다지난 2004년 서울환경영화제를 개최, 15회 동안 영화를 통해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해왔다.

      

환경재단 서울환경영화제 사무국은 최근 기후 재앙이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기후변화 문제가 심각하게 떠오르고 있다라며 북극의 영구 동토가 녹고 지구는 점차 온실가스 배출 공장이 되고 있다기후변화는 예측 불가능한 미래를 만들며 인간들이 만든 재앙에 스스로 발목을 잡게 만들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구와 인간이 함께 건강해지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가장 온건하지만 윤리적이고 확실하게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채식 문화를 떠올렸다.”라며 개최 의도를 밝혔다특히영화제 다음 날인10월 1일은 생명 존중과 환경 보호기아 해결과 건강 증진 등 채식의 가치를 생각하며 이 날 하루만이라도 인류 전체가 채식을 하자는 취지로 국제채식연맹이 제정한 세계 채식인의 날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2018 채식영화제는 인류의 미래 식량에 대한 고민을 담은 개막작 <100억의 식탁>을 시작으로 2일간 6편의 상영작을 상영했다▲축산 동물 도살 실험에 참여한 이후 육식에 대해 고민하는 감독의 여정을 담은 <고기를 원한다면>, ▲자연과 동물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로컬푸드를 생산하는 로모코티베’ 협동조합을 다룬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공장식 축산의 실태를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공감 가도록 보여주는 <잡식가족의 딜레마>, ▲빵과 커피를 통해 삶의 소소한 행복을 전하는 <해피 해피 브레드>, 을 향한 미디어와 제작자의 탐욕과 조작을 다룬 <트루맛쇼>까지영화를 통해 식문화를 둘러싼 윤리건강행복 등을 폭넓게 다뤘다.

 

 

29(영화 <고기를 원한다면게스트토크(GT)에 참여한 한국고기없는월요일의 이현주 대표는 좋아하는 메뉴 한 가지를 고기 대신 채소로 바꿔먹는 시도도 의미가 있다라며 채식을 시작할 때 단번에 고기를 끊는 것이 아닌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재미있게 여행을 떠나듯이 시도해보면 좋겠다라고 채식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30(상영작 <잡식가족의 딜레마>의 황윤 감독은 기후재앙으로 가는 변화에서 살아남으려면 축산업으로 발생되는 메탄가스의 양을 줄여야 한다많은 분이 지구의 책임 있는 시민으로서 채식에 용기내길 바란다. ‘지금부터 평생 비건(Vegan)으로 살아야겠다라는 생각보다는 자신이 선택해서 먹을 수 있을 때 채식을 하는 것부터 유연하게 시작하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2018 채식영화제는 영화제를 방문한 관객들을 위해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마련했다특히팝업 식당 재료의 산책으로 잘 알려진 요나와 함께 채식 요리를 맛보며 도시의 삶에서 건강하고 즐거운 식사란 어떤 의미인지 생각해보는 <재료의 산책채소와의 만남>이 큰 호응을 얻었다.


그 밖에도 ▲채식ㆍ비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에코 마켓>, ▲영화 속 음식을 먹으며 영화와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맛있는 영화관>, 떨어진 나뭇잎에 상상력을 더해 그림을 그리는 ▲<드로잉나뭇잎과 말하기>, ▲명상을 통해 몸과 마음을 살피고 돌보는 <명상의 숲에서 나를 만나다>, ▲채식과 환경에 관한 책을 감상할 수 있는 <지구를 구하는 책장>이 마련돼 관객에게 다양한 문화적 체험을 통해 채식 문화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주말을 선사했다.

    

2018 채식영화제를 기획한 맹수진 프로그래머는 이번 영화제는 고기를 절대 먹지 말자는 주장을 하는 영화제가 아니다자신이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고기를 점차 줄여가면서 개인의 건강과 삶의 변화를 느껴보자는 취지라며 채식영화제를 경험한 많은 분이 하루 한 끼 채식에 도전하는 등각자의 자리에서 산업화된 축산공장 축산이 야기하는 심각한 기후 변화 및 비윤리적 소비 문제를 극복하는 작은 실천을 한다면 그것도 의미 있는 변화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영화제 기간 상영작 평균 80% 이상의 좌석점유율과 부대행사 중 사전 유료신청 4개의 프로그램 중 3개가 매진을 기록하며 2018 채식영화제는 채식에 대한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는 계기가 되었다.

 

    

대표사진. 2018 채식영화제 개막식 사진

 

▲사진. 2018 채식영화제 부대행사 <맛있는 영화관사진



Address.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17길57, 일신건영휴먼테코 901호(우04799) |  Tel. 02-565-9060 (AM 9 :00~ PM 5:00, 점심시간: AM 11:30 ~ PM 1:00) 

 |  Email. official@vegan-korea.com  |  Biz License. 504-87-00954

ⓒ 2019 한국비건인증원 Korea agency of Vegan Certification and Services